2020년 1월 9일에 배포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1.5금융 피플펀드, 금리절벽 채우다
  • 피플펀드, 은행통합형 P2P 금융모델 통한 1,000억 원 중금리 개인신용대출 공급 성과 발표
  • ‘피플펀드론’ 대출 고객 중 신용등급 4~7등급은 82%, 2금융권 대환 대출은 77%… 중금리 대출 공급 확대와 대출의 질 개선 
  • 신용평가 까다로운 중신용자 대상으로 평균 연체율 1.21% 불과… 중신용 특화 신용평가모델 등을 통한 대출 건전성 관리 역량 증명  

국내 유일 은행통합형 P2P금융 모델을 운영하고 있는 피플펀드가 개인신용대출인 ‘피플펀드론’으로 중금리 시장 1,000억 원 공급을 달성하며 이 성과의 의미를 되짚어보고자 합니다.

피플펀드 중금리 대출 공급 현황

국내 중금리 시장은 아직까지 자금 수요에 비해 공급량이 충분하지 않고, 전체 대출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작습니다. 이런 원인 중 하나는 중금리 시장에 속해 있는 고객들의 신용리스크를 평가할 수 있는 기반이 제대로 구축되어 있지 않기 때문인데요. 따라서 중신용자는 기존 여신 시장에서 상대적인 불이익을 받아 올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에 피플펀드는 중금리 공급 확대를 위해 협력은행과 국내 최초의 P2P-은행 간 통합 시스템을 구축하고, 중신용자의 신용리스크를 보다 정확하게 평가하는 데 집중하였습니다. 기존 금융권의 장점을 극대화하는 동시에, 핀테크 기업으로서의 새로운 평가방식을 도입하여 지난 4년간 10만명이 넘는 대출 회원의 약 2억 건의 다양한 금융데이터를 분석하였습니다.   

이를 토대로 구축된 신용평가모형을 통해 피플펀드는 상환 의지가 높은 우량 대출자를 선별하여 연체율을 제어하는 동시에 기존의 금융소외계층에 대출 공급이 가능해졌습니다. 특히 피플펀드로 대환대출 시, 합리적인 금리로 대출자들의 금융 부담이 낮아지고 성실 상환 시 신용등급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실제로 ‘피플펀드론’의 대출자 구성 분포를 살펴보면 신용등급 4~7등급이 전체 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19년 11월 말 기준으로  82%를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신용등급 5등급의 대출고객이 31%로 가장 높은 비중으로 나타났습니다.

피플펀드 은행통합형 P2P 모델의 성과

대출목적에서도 기존 고금리 대환 비율이 꾸준히 상승하여 전체의 77%에 이릅니다. 피플펀드를 통해 대환대출을 받은 고객은 기존 대출 금리 대비 평균 5.83%의 이자 절감은 물론 성실 상환 시 평균 1등급의 신용 개선의 효과가 있는 것으로 파악됩니다. 

피플펀드 대환 고객, 금리 부담은 낮추고 성실 상환 시 신용 개선 효과

한편, 피플펀드는 중저신용자로의 대출 영역을 점차 확장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연체율은 2019년 11월 말 기준으로 1.21%를 기록하며 동종업계 및 저축은행 대비 현저히 안정적인 수준으로 관리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피플펀드가 중신용자에 특화된 신용대출을 낮은 연체율로 공급할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피플펀드론’이 은행통합형 P2P금융 모델에 기반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은행통합형 P2P 금융 모델은 피플펀드가 자체 개발한 중신용자 특화 신용평가모형(CSS)을 바탕으로 우량 대출자를 선별하여 투자자를 모집하면, 은행이 투자금을 담보로 대출을 실행하고 자금흐름을 관리하는 역할을 합니다. 이를 위해 대출, 투자, 상환의 전 프로세스를 거쳐 복잡도 높은 은행 전산망과 연계하고 동시에 고도의 컴플라이언스 기준을 충족하도록 개발하였습니다.

피플펀드 은행통합형 P2P 모델의 방향성

  소비자금융을 총괄하는 강경윤 그룹장은 “피플펀드는 우수한 상환능력에도 불구하고 높은 금리의 대출을 이용할 수 밖에 없었던 많은 대출자를 기술로 선별하여 상환 능력을 재평가 한다.”며, “이를 통해 중신용자에게 새로운 금융 공급을 하되 단순히 대출의 양을  늘리는 것이 아닌 대출의 질을 개선하여 개인 대출자들에게는 실질적인 금융혜택을 주고, 우리나라 금융경제에도 도움이 되는 금융 공급의 혁신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