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펀드, 중금리 대출시장의 현황과 문제, 해결안 모색 위한

<대한민국 중금리 시장 리포트> 발간

  • 중신용자들을 위한 최적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금융기관은 아직 없어
  • 피플펀드 등 곧 출범할 첫 온투업 금융기관들이 중신용자들을 위한 최적의 대출서비스를 제공할 역량과 여건을 갖추고 있어

소비자금융 중심의 핀테크 기업 피플펀드(대표 김대윤)가 국내 대출 시장의 금리단층문제의 심각성과 그 원인을 분석한 ‘대한민국 중금리 시장 리포트’를 공개했다.

이번 리포트는 국내 중금리 대출의 공급 부진 원인을 파악하고자 기획되었으며, 2017년 이후의 한국신용평가원, 금융위원회, NICE 평가 정보 등 공신력 있는 기관의 자료들을 바탕으로 작성되었다.

해당 리포트를 통해 중신용자들의 금융소외 상황과 원인을 여러 데이터를 통해 다각도로 명확하게 파악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대한민국 중금리 시장 리포트’는 5개의 소주제 – 1) 중금리 개인신용대출 공급 부족 현황, 2) 중금리 대출 공급이 부족한 이유, 3) 중금리 문제 해결과 온투업, 4) 해외 핀테크 기업 성공 사례, 5) 피플펀드 개인신용대출 성과와 가능성 – 로 구성되어 있으며, 현재 사회적으로 주목하고 있는 중신용자들의 금융 소외 문제를 이해하고 문제 해결을 위한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신생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이하 온투업)을 이해하는데에도 유용하다.

해당 리포트에 따르면, 1~3등급의 고신용자가 전체 개인신용대출의 59.3%로 절반 이상을 차지하며 고신용자에게 편중된 대출이 이뤄지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고신용자 중심의 대출 편중 현상은 2012년~2019년까지 신규신용대출 규모로 볼 때, 1~3등급의 고신용자 금액이 2012년 약 34조원에서 2019년 약84조원으로 2.5배 증가한 대비, 4~7등급의 중신용자의 신용대출액은 2012년 약 38조원에서 2019년 48조원으로 변동이 거의 없어 중/저신용자들의 금융 소외는 해를 거듭할수록 악화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중신용자의 금융 소외는 중신용자에게 특화된 금융업권이 존재하지 않는 것을 주요 원인으로 봤다. 시중은행의 경우 가장 엄격한 BIS 비율 등 자본건전성 및 평판/비즈니스 관리를 위해 고신용자 중심으로 대출 상품을 판매하는 한편, 저축은행 등 제2금융권에서는 부실로 인한 손실이 많고 대출자 모집 비용이 높아 기존의 높은 대출금리를 낮추기 어려워 금리단층이 생길 수 밖에 없다는 해석이다.

또, 중금리 대출 공급 혁신의 기대를 받으며 출범한 인터넷 은행의 경우에도 아직 자산이 충분하지 않아 자본 건전성 유지를 위해 자본 확충이 충분히 이뤄지기 전까지는 리스크가 높은 대출을 적극적으로 실행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기존 금융업이 중금리 대출 공급 확대에 구조적인 한계를 드러낸 가운데, 곧 새롭게 출현할 온투업계가 중신용자 금융 소외 문제에 대한 적확한 해결책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피력했다.

소비자금융 중심의 핀테크 기업인 피플펀드 김대윤 대표는 “글로벌 시장에서는 리스크 관리 역량을 갖춘 소비자금융 중심의 핀테크 기업이 안정적으로 중금리 시장을 이끌어가고 있다”면서 “온투법 시행 및 정식 사업자 인허가 절차에 따라 제도권 금융권 내 온투업 기관들이 새롭게 편입되면 중신용자들을 위한 최적화된 금융서비스를 확대되고 금융 소외 문제 해결에 유의미한 변화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해외 소비자금융 중심의 핀테크 기업 성공사례 등 보다 상세한 내용은 해당 리포트의 전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