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8월 3일, 세계 유력 경제일간지인 영국 파이낸셜 타임즈(Financial Times)에 피플펀드가 소개되었습니다.

가계 부채가 1.6조 달러로 급증한 한국, 핀테크의 해결법에 기대를 걸다(South Korea looks to fintech as household debt balloons to $1.6tn)”라는 제목의 기사에는 온라인 여신금융사(Digital Lender)들이 한국 가계 부채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에 대한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파이낸셜 타임즈는 피플펀드를 머신러닝 등 기술 기반의 중금리 대출 서비스를 제공하는 온라인 여신금융사로 소개하며, 한국 가계부채 문제 해결을 위한 피플펀드의 접근법을 주목했습니다.

기사의 주요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한국의 가계부채 상황

지금까지 한국의 은행들은 고신용 대출자(super-prime borrowers)에게만 대출을 진행하는 등 매우 보수적으로 대출을 내보내 왔다.

피플펀드와 같은 마켓플레이스 렌딩 회사(Marketplace lender*)들이 등장하기 전까지, 은행에서 대출받을 수 없는 중신용자(near-prime borrower)들은 2금융권, 대부업체를 통해 고금리 대출을 받아야만 했다.

* 마켓플레이스 렌딩 회사(Marketplace lender): 차입자와 투자자를 연결해주는 비은행 금융회사로, P2P금융 역시 마켓플레이스 렌딩의 일부 형태다.

가계부채 문제를 해결하는 핀테크 업체들

금융당국과 소비자들은 핀테크와 온라인 여신금융사들이 이 문제의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그 중에는 머신러닝 등 기술 기반 투자 상품을 내세우는 피플펀드도 있다. 피플펀드는 대출자들이 은행이나 카드론 등에서 받은 고금리 대출을 중금리로 대환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피플펀드는 2015년 설립 이래, 7,500명 이상의 고객들에게 최소 10억 달러 이상의 대출을 내보냈다. 피플펀드의 상품을 통해 대출자들은 기존 대출을 약 연 11%의 고정금리 분할상환으로 바꿀 수 있다. 이러한 대출 형태는 한국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변동금리 만기일시상환 대출보다 좀 더 안전한 형태이다.

피플펀드는 국내 250개의 P2P 금융사 중에 최초로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라이선스 허가를 받은 기업이기도 하다.

김대윤 피플펀드CEO는 인터뷰를 통해 “국가의 가장 심각한 가계부채 문제 중 하나는 무담보 비은행 대출의 금리가 너무 높게 책정되어 있다는 것이다. 피플펀드는 은행 대출을 받을 수 없는 일반인들에게 더 낮은 금리의 대출을 제공할 수 있다”고 전했다.

금융감독원 관계자 또한 “온투금융사들이 중금리 대출에 대한 저소득층의 접근을 높여 신용시장 양분 현상 해소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보다 자세한 기사 내용을 보고 싶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