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만드는 사람들

Category
[문화] 두근두근 ‘랜덤런치버디’ (aka랜런버)

식사는 일상적인 행위지만, 식사를 ‘함께’ 하는 것은 꽤 특별한 경험입니다. 서로 대화를 나누며 자연스럽게 각자의 일상(그리고 일상적인 모습)을 공유하기 때문이죠. 그래서 식사는 친했던 사람은 더 친해지고, 친하지 않았던 사람도 친해질 수 있는 계기가 됩니다.

[문화] 새내기를 맞이하는 방법

New Joiner Training의 목적은 업무능력을 기르는 것이 아니라 모두가 피플펀드에 잘 적응하는 것인데, 덕분에 적응에 도움이 될만한 내용들을 계속 고민하며 더해왔던 것 같아요. 하루짜리 프로그램으로 시작했던 것이 어느덧 사흘간 진행하는 프로그램이 되었죠.

cover-image

2019년 1월 2일, 새해 첫 아침을 맞아 피플펀드 팀원들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이중에는 2주 혹은 길게는 3주 만에 만난 팀원들이 꽤 있었죠. 모두가 휴가를 떠났던 것은 아닐텐데, 연말 동안 피플펀드에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키보드가 효율을 높인다

동료들과 슬랙을 하다가 문득, 키보드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어쩌면 우리가 일하면서 가장 많이 만지는 아이템이 아닐까. 키보드는 결국 손목 건강과 집중력, 지구력에 영향을 주고 결국 업무 효율과 연결되지 않을까. (어쩌면 연봉까지..)

[문화] 피플펀드에는 인사평가가 없다?

정량적인 인사평가는 효율적이다. 피플펀드에도 언젠가 이러한 효율성이 필요해질지 모른다. 하지만 적어도 아직까지 우리가 GR을 고집하고 있는 이유는, 오로지 구성원 한 명 한 명의 업무적, 개인적 성장을 고민하고 나누는 절차가 필요하다고 믿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