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뉴스

Category
[19년 1분기] 피플펀드 주요 소식

작년 한 해 동안의 성과를 한눈에 볼 수 있는 피플펀드 2018 애뉴얼리포트가 공개되었습니다. 조금씩 윤곽을 드러내고 있는 (많은 이들이 기다리는) P2P금융 법제화. 빠르게 지나간 2019년 1분기의 주요 소식을 간단히 정리해보았습니다.

cover-image

다사다난했던 피플펀드의 18년 4분기. 데일리금융그룹과 카카오페이, 디쓰리쥬빌리파트너스, 500스타트업, 모루자산운용, 유경자산운용이 함께한 123억 원 규모 시리즈B 투자유치 및 카카오페이에 투자상품 제공. 그리고 뜨거운 감자 ‘트렌치’와 P2P금융 법제화까지.

cover-image

일부 P2P금융 업체들의 부실사태가 벌어지며 투자자들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가이드라인은 있지만 법적 구속력도 없고, 금융당국의 감독 권한도 없는 상황. 앞으로 더 이상의 투자자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법제화가 시급하다.

cover-image

다시 한 번, 업계 최단기록! 불과 23개월 만에 누적투자액 2천억원을 돌파한 피플펀드. 미국의 대표 P2P금융기업 렌딩클럽이 42개월 만에 2억 달러(약 2,200억원)를 모집한 것과 비교하면 더욱 놀라운 기록이다. 한국 핀테크 그리고 P2P금융, 앞으로의 과제는 뭘까?

cover-image

전년 대비 822% 성장한 작년, 피플펀드의 2017년을 한 단어로 말하면 ‘폭풍성장’일 것이다. 업계 최단 기간 만에 누적취급액 1천억원을 기록하며 놀라운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피플펀드. 이제 한 단계 더 발돋움 하기 위해 무엇에 더 집중하고 있을까?